데비안 주간 뉴스 - 2002년 1월 30일

데비안 공동체를 위한 다섯 번째 데비안 주간뉴스다. 지난주는 상당히 활발한 한 주였다. 우디 릴리즈와 관련된 수많은 이야기가 debian-devel 이루어졌다. 이번에는 Tollef Fog Heen와 양유성이 써준 항목을 포함하고 있으며 이들에게 감사하는 바이다. 이번 이슈에서는 Aaron Schrab이 만든 스크립트로 인해 링크가 자동으로 새롭게 만들어졌다. 이것이 DWN을 읽는데 더 좋은지 안 좋은지 알려줬으면 좋겠다.

새로운 GDB 매뉴얼은 자유롭게 배포 가능한가? Thomas Bushnell은 새로운 GDB 가 릴리즈되었는데 GDB 매뉴얼에 걸려 있던 저작권 문제를 수정했다고 보고했다. 우연한 이유로 인해서 GDB 매뉴얼들이 다양한 기술적인 부분들을 그대로 두었던 사실을 수정했다. Thomas는 Emacs, GCC와 동일 범주에 들어가게 만들어준다고 말했다. 문제도 없고 아무 걱정도 없다.

패키지 추적 시스템. Rapha?l Hertzog는 새로운 패키지 추적시스템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모든 개발자가 소스 패키지와 관계된 모든 메시지를 구독하도록 해준다. 버그 메시지와 설치 메시지(아직 구현되지 않았다). 이 서비스는 패키지를 따라가는 "백업 메인테이너들"에 의해 이용되거나 데비안에서 Upstream Author가 자신의 프로그램이 데비안에서 어떻게 다루어지는지 알고 싶어하는 경우 이용하거나, NMU를 하는 사람들에게 이용된다. pts@qa.debian.org에 메일을 보내면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O'Reilly 책 패키징. Stefano Zacchiroli는 Objective Caml를 포함하는 O'Reilly사의 전자책의 버젼을 패키징하려고 하는데 이 패키지가 메인에 들어갈 수 있을지 에 대해서 궁금해했다. O'Reilly가 라이센스가 DFSG적합한지에 대한 의견이 다양해서 그냥 책은 non-free로 패키지되었다. 하지만 O'Reilly는 나중에 라이센스를 변경하여 DFSG에 알맞게 바꾸었고 메인에 들어갈 수 있게 해주었다.

오래된 넷스케이프 패키지? Netscape 4.79가 2001년 11월 16에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데비안 패키지는 4.77이다. DonDiego는 패키지가 고아가 되었는지 궁금해했다. 몇몇 버그들이 600일을 넘기고 있고 다른 브라우저에 대한 패키지들이 더 잘 관리되고 있다. 넷스케이프는 브라우저 전쟁에서 진 상태이다. 반면에 모질라와 모질라 기반의 브라우저들과 컨커러 등이 데비안 배포본에서 브라우저로 주도하고 있다.

Emacs 운영 시스템. Adam Major는 이맥스 21 패키지에 있는 몇 가지 이상한 man 페이지에 대해서 궁금해했다. 그의 원래 메일에 대한 답장은 phases of the moon, pong, tetris, display-battery에 대해 알게 되었다. 배터리 관련은 배터리 상태를 알고싶어하는 노트북 사용자들에게 유용할 것이다. Adam은 다음과 같은 말로 이 논의를 끝냈다. "이 미친 짓은 끝이 없는가? 몇 가지 작업을 끝내도록 하겠다!"

데스크탑 항목 표준이나 데비안 메뉴 시스템 Chris Cheney는 데스크탑 항목 표준에 대한 변경을 제안했는데 이는 최근의 Gnome과 KDE에 의해서 채택되었다. 배포본 메뉴 시스템은 좋게 될지 모르지만, Ben Armstrong은 데비안 메뉴 시스템은 데스크탑 중립적 메뉴 항목을 정하는 방법을 제공하는 것 이외의 것을 해준다고 지적했다. 모든 윈도우 관리자에 대해서 동일한 메뉴 모임을 구현하는 메카니즘을 제공한다. Joseph Carter는 데스크탑 항목 표준은 요구사항에 대한 지원이 부족하다(예를 들어 x11, 가상콘솔, 터미널이 필요하다는) 고 추가했다.

Adrian Bunk 은퇴. 우디 릴리즈가 잘 안 된다고 생각한 Adrian Bunk는 데비안 프로젝트를 완전히 그만두기로 결정하고 그의 모든 패키지들을 고아로 만들었다. 현재의 릴리즈 프로세스가 Adrian이 보기에 상당히 맥빠지게 만드는 일이라고 보고 그는 그의 작업이 더 이상 힘이 없다고 생각했다.

릴리즈에 대한 언급. Anthony Towns은 우디 릴리즈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기본적으로 실제적인 진전이 없다고 했다. 버그가 있고 쓸모없는 패키지들을 데비안 릴리즈에 넣게 하는 마법은 없다고 했다. 우리는 하지만 그만두지는 않을 것이다. 실제로 우리가 정말 필요한 일은 버그를 수정하는 일이다.

NMU(non-maintainer uploads)가 현재로서는 가능하다. NMU가 가능하긴 하지만 메인테이너가 업로드하는 것이 여전히 낫고 패치와 도움을 줘서 메인테이너가 그 작업을 하게 하는 것이 제일 좋다. Anthony의 메일을 보면 알겠지만 10일까지 설치를 지연시키는 NMU를 위해 구현된 시스템도 있다고 했다. NMU를 한 번 했다면 이는 패키지를 망치지 않게 하는 것은 여러분 전적의 책임이다.

업그레이드 문제. 데비안 배포본은 안정 버전에서 그 다음 버전으로 이전이 아주 부드럽게 되는 장점이 있다. 포테이토에서 우디로 업그레이드는 이 과정에서 벗어나는 것 같다. 몇가지 보고에 따르면 업그레이드 도중에 Dale에 의해 보고된 문제다른 문제가 있다. Ted T'so는 데비안을 전문가나 일반 사용자나 모두 사용할 수 있을지 궁금해 했다.

설치 문제. 독일의 HCT에서 열린 전시회(여행 보고서 참조)에서 몇몇 데비안 사람은 평범한 우디 시스템을 다른 전시용 머신에 설치하려고 했다. 정상적으로 되어야 했는데 그렇지 않았다. 이는 잘못된 릴리즈 파일 에러가 만든 문제인데 debian-boot에서 패치했는데도 작동하지 않았다. 더욱 심각한 것은 패치를 수동으로 한 후에도 세그멘테이션 폴트가 발생했고 데비안은 부트 플로피의 더 많은 테스트가 필요하고 이 작업을 하는 사람들이 더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CORBA 컴포넌트로서 데비안? Colin Walters는 packages.debian.org에 대한 웹 인터페이스가 단지 i386 패키지만 보여줘서 힘들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대체하는 것을 구현해보려고 했는데 auric에 접근해야하는 것을 깨달았다. 결국 CORBA 인테페이스의 갈망이 있다는 이야기인데 한 번 CORBA 인터페이스가 아카이브에 올라오면 버그 추적 시스템과 다른 서비스에 대한 CORBA 인터페이스는 어떻게 할 것인가? 그는 이미 작동하는 프로토타입을 구현했다.

XFree86 4.2.0 릴리즈! 2002년 1월 18일에 XFree86 4.2.0이 릴리즈되었다. DebianPlanet에서 데비안 패키지가 언제쯤 나올지 궁금해 했다. Branden Robinson은 X Strike Force 페이지를 업데이트하면서 현재 4.1.0-14 패키지를 준비중이라고 했다. 그는 4.2.0에 대해서 작업하고 있는데 언제 나올지는 약속을 못한다고 했다. 과거에는 새로운 업스트림 버전이 나오면 그에 대한 시험적인 패키지를 그의 개인적인 저장창고에 올려두었다.

새롭고 주목할만한 패키지들. 다음은 데비안 아카이브에 올라온 새롭거나 업데이트 된 패키지들이다.

보안 권고. 다음 패키지를 업그레이드하는 것이 좋다. 가장 최근 보안 권고가 수정되어야 하는 것을 알려줬기 때문에 익명 rsync 서버로 작동하는 머신을 업그레이드하는 경우 매우 주의하기 바란다. 원격 루트 구멍을 수정하지만 여러분은 머신을 셧다운하게 된다. unstable에서 패키지를 포테이토로 받아서 재컴파일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다.

고아된 패키지들. 이번주에는 열여덟 개의 패키지가 고아가 되었다. 그리고 새 메인테이너를 기다리고 있다. 전체 고아 패키지수는 113개가 되었다. 목록을 보려면 WNPP 페이지를 살펴보기 바란다.

뉴스가 있습니까? 우리에게 알려주기 바란다! 우리는 놓치고 싶지 않다. 피드백과 새로운 패키지나 오래된 패키지에 대한 정보를 dwn@debian.org로 보내주기 바란다. 데비안 사람들과 만나고 싶다면 LinuxWorld Conference와 Expo가 열리는 뉴욕에서 보면 된다.


이 뉴스를 매주 받아 보려면, debian-news 메일링 리스트에 가입하세요.

Back issues of this newsletter are available.

This issue of Debian Weekly News was edited by Yooseong Yang and Martin 'Joey' Schulze.